2024.05.25 (토)

  • 구름많음속초13.1℃
  • 흐림15.1℃
  • 구름많음철원14.8℃
  • 흐림동두천15.8℃
  • 흐림파주15.6℃
  • 흐림대관령8.3℃
  • 흐림춘천15.3℃
  • 비백령도14.6℃
  • 구름많음북강릉12.2℃
  • 구름많음강릉13.1℃
  • 구름많음동해13.4℃
  • 흐림서울19.0℃
  • 흐림인천17.0℃
  • 흐림원주19.2℃
  • 구름조금울릉도13.4℃
  • 박무수원17.2℃
  • 구름많음영월15.7℃
  • 구름많음충주17.5℃
  • 흐림서산15.3℃
  • 흐림울진15.2℃
  • 구름많음청주19.2℃
  • 흐림대전18.2℃
  • 흐림추풍령15.8℃
  • 구름많음안동15.8℃
  • 흐림상주16.6℃
  • 흐림포항16.6℃
  • 구름많음군산16.8℃
  • 흐림대구17.2℃
  • 박무전주16.8℃
  • 흐림울산16.5℃
  • 흐림창원18.7℃
  • 박무광주17.8℃
  • 흐림부산16.8℃
  • 구름조금통영16.6℃
  • 박무목포16.3℃
  • 구름조금여수17.9℃
  • 박무흑산도15.7℃
  • 구름조금완도15.4℃
  • 구름조금고창
  • 맑음순천12.8℃
  • 박무홍성(예)17.8℃
  • 흐림17.7℃
  • 맑음제주19.0℃
  • 맑음고산15.3℃
  • 흐림성산19.0℃
  • 흐림서귀포19.4℃
  • 흐림진주18.1℃
  • 구름많음강화16.1℃
  • 구름많음양평18.9℃
  • 흐림이천18.5℃
  • 구름많음인제11.2℃
  • 흐림홍천15.3℃
  • 흐림태백10.8℃
  • 흐림정선군13.0℃
  • 흐림제천15.9℃
  • 구름많음보은16.7℃
  • 구름많음천안17.0℃
  • 구름많음보령15.2℃
  • 흐림부여17.0℃
  • 흐림금산18.0℃
  • 구름조금18.2℃
  • 구름많음부안16.6℃
  • 구름많음임실16.5℃
  • 맑음정읍16.1℃
  • 구름많음남원16.9℃
  • 구름많음장수17.6℃
  • 구름조금고창군15.3℃
  • 맑음영광군14.5℃
  • 흐림김해시16.9℃
  • 구름많음순창군16.6℃
  • 흐림북창원20.0℃
  • 구름많음양산시18.4℃
  • 구름조금보성군15.4℃
  • 구름조금강진군15.1℃
  • 구름조금장흥15.0℃
  • 맑음해남16.4℃
  • 구름조금고흥13.8℃
  • 흐림의령군17.9℃
  • 흐림함양군18.7℃
  • 구름많음광양시17.9℃
  • 맑음진도군14.3℃
  • 흐림봉화13.8℃
  • 흐림영주14.7℃
  • 구름조금문경14.3℃
  • 맑음청송군12.4℃
  • 흐림영덕15.4℃
  • 흐림의성15.9℃
  • 흐림구미17.9℃
  • 흐림영천16.5℃
  • 흐림경주시16.7℃
  • 흐림거창16.8℃
  • 흐림합천18.0℃
  • 흐림밀양17.7℃
  • 흐림산청18.3℃
  • 구름조금거제17.1℃
  • 흐림남해17.4℃
  • 흐림17.6℃
기상청 제공
표준뉴스 로고

표준업계동향

전체기사 보기

국표원, 디스플레이용 마이크로 LED 품질검사 방법 국제 표준 추진

반도체 소자(IEC TC47) 국제회의에서 국제표준으로 제안

국표원, 디스플레이용 마이크로 LED 품질검사 방법 국제 표준 추진

▲마이크로 LED 소자 품질 측정법 개요[출처=국가기술표준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진종욱, 이하 국표원)에 따르면 차세대 디스플레이 핵심부품으로 평가되는 마이크로 엘이디(Micro LED, 초소형 발광 다이오드) 소자의 검사장비 기술을 국제표준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5월22일~5월24일까지 3일간 제주에서 개최되는 반도체 소자(IEC TC47) 국제표준 회의에서 디스플레이용 마이크로 LED 소자 품질평가 방법을 신규 표준으로 제안했다.마이크로 LED는 무기발광 소자로써 탄소화합물 기반 유기발광 소자인 OLED보다 수명이 길고 화면에 잔상이 남는 번인현상이 없어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각광받고 있다. 마이크로 LED 디스플레이는 머리카락 굵기(평균 100㎛) 보다 얇은 1~20 마이크로미터(㎛) 크기의 LED 소자를 수천만에서 수억 개를 붙여 제작한다. 개개의 LED가 화소의 구성요소가 되어 그 자체로 색과 빛을 조절하기 때문에 균일한 품질의 LED 소자를 확보하는 것이 관건이다. 제안 표준은 광발광(Photoluminescence) 측정법을 활용한 비접촉식 마이크로 LED 소자 품질 검사 방법이다. 광발광 측정법은 LED 소자가 레이저 등을 통해 빛에너지를 받으면 마치 전원이 연결된 것처럼 빛을 내며 이 빛을 분석해 검사하는 비접촉식 방법이다. 기존 방식인 전원을 연결하는 접촉식 방법 대비 빠르고 경제적으로 불량 여부를 확인할 수 있어 마이크로 LED 소자 품질 검사 비용을 50%이상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한국은 인공지능용 뉴로모픽 반도체, 시스템 반도체 공정 부품 검사장비 등 국제표준 개발을 주도하고 있다. 이번 회의는 한국, 중국, 일본, 독일 등 4개국 50여명의 반도체 전문가가 참가하고 있다. 이번 제안은 국표원의 '첨단산업 국가 표준화 전략'의 일환으로 국내 중소기업 마이크로 LED 검사 장비 기술을 활용해 추진됐다. 국표원 오광해 표준정책국장은 “마이크로 LED 소자를 활용한 차세대 디스플레이는 현재 본격 상용화를 앞두고 있어 큰 성장이 기대되는 분야”라면서, “우리나라 기업의 장비 기술이 국제표준이 되어 세계의 기준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반도체 소자 기술 위윈회(IEC TC47) 개요[출처=국가기술표준원]

과기정통부, 세계 최초 첨단 항공교통(AAM) 국제 사실표준화기구 첨단 …

AAM은 교통권 확대, 기존 교통수단의 환경 문제 해소 등 차원에서 미래형 교통수단으로 주목받아

과기정통부, 세계 최초 첨단 항공교통(AAM) 국제 사실표준화기구 첨단 항공교통 국제연합(G3AM) 출범

▲G3AM 회원사 현황[출처=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종호 장관, 이하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지난 5월14일(화) 세계 최초 첨단 항공교통(Advanced Air Mobility, 이하 AAM) 분야 국제 사실표준화 기구 G3AM(Global Association for Advanced Air Mobility) 출범식이 개최됐다.이날 출범식은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G3AM(사무국: 한국무인이동체연구조합(이하 KRAUV)) 주관,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이하 TTA) 후원으로서울 롯데월드타워 Sky31 컨퍼런스 홀에서개최됐다.G3AM은국내 전문가가 주도적으로 설립한 국제 사실표준화 기구다.△정보 공유체계 △교통관리 및 운항통제△필수 항행 성능 등 여러 분야에서 새로운 표준을 개발·유지·관리하고 상호운용성과 호환성을 보장하는 사실표준화를 추진하기 위해서다.G3AM 창립회원은 대한항공, 인천국제공항공사, 파인브이티로보틱스, 한화시스템, 한국공항공사, 현대자동차 이동통신3사 등 AAM 관련 핵심 국내 기업 63개사가 참여했다.또한 Onesky(美), Skyports(英), Padinagroup(美), ANRA Technologies(美) 등 AAM 분야 다국적 기업이 참여했으며 Joby Aviation(美), Volocopter(獨) 등 다국적 기업들도 G3AM 회원가입을 검토 중이다. ▲국제 사실표준화기구 첨단 항공교통 국제연합(G3AM) 홈페이지 첨단 항공교통(Advanced Air Mobility, 이하 AAM)은 단거리 중심의 도심항공교통(Urban Air Mobility, 이하 UAM)과 중·장거리 중심의 지역 간 항공교통(Regional Air Mobility, 이하 RAM)을 포괄하는 항공교통을 의미한다.AAM은 교통권 확대, 기존 교통수단의 환경 문제 해소 등 차원에서 미래형 교통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는 기술이다.따라서 AAM은 인공지능(AI), 이동통신, 데이터 등 다양한 디지털 기술이 적용되므로 상호운용성·신뢰성·지속가능성 등을 위한 국제표준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AAM 생태계 관련 산업은 아직 태동기 단계로 국제 표준화 주도권 선점의 적기로 평가받고 있다.출범식 기조연설에서 국제표준화기구 무인항공기시스템(ISO/TC20/SC16 Unmanned aircraft systems) 의장인 존스컬 워커가 'AAM을 지원하기 위한 국제기구의 역할'에 대해 발표했다.출범 기념 컨퍼런스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실증 성공사례(대한항공) △차세대 전기추진 수직 이착륙 비행체(eVTOL) 및 미래 항공 기체(AAV)(한화시스템, 한국항공우주산업) △AAM 사업 추진 동향(SKT, KT, LGU+등이동통신 3사) 등으로 구성됐다.버티포트 인프라 개발현황은 2023년 G3AM의 회원으로 가입한 버티포트 분야 세계선도기업 Skyports가 맡았다.과기정통부 전영수 국장은 “첨단항공교통 분야는 디지털 기술 표준을 통해 우리나라가 주도권을 확보할 수 있는 영역”이라며 “G3AM이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사실표준화기구로 자리 잡아 첨단항공교통 기술 발전과 생태계 조성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참고로전기추진 수직 이착륙 비행체(electric Vertical Take-Off and Landing, eVTOL)란 전기를 사용해 활주로 없이 공중에 떠오르는 비행체를 말한다.미래항공 기체(Advanced Air Vehicle)란 자율비행과 하이브리드 전기추진으로 장시간 비행 가능한 비행체를 뜻하며 버티포트(VertiPort)란 수직 비행(Vertical Flight)과 항구(Port)의 합성어로 기체가 수직 이착륙할 수 있는 공간이다.사실 표준(事實標準, de facto standard)이란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정보통신용어사전에시장에서 표준으로 인정받거나 필요에 따라 업계를 중심으로 결성된 사실 표준화기구에서 제정되는 표준을 말한다.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Microsoft Windows)가 대표적인 예로 사실 표준은 강제 사항이 아니지만 업계에서 대부분 이 표준을 준수하고 있다.완성된 사실 표준은 필요하면 공신력 있는 국제 또는 국가 표준화 기구에서 일정한 절차와 심의를 걸쳐 공식 표준(de jure standard)으로 제정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대부분은 시장의 필요가 적어질 경우 자연스럽게 도태된다.미국 전기전자협회(IEEE), 인터넷 엔지니어링 태스크 포스(IETF), 월드와이드웹 컨소시엄(W3C) 등이 사실 표준화 기구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생성형 AI기반 디지털 업무혁신 MOU 체결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인천국제공항공사 및 삼성SDS와 MOU 체결 생성형 AI의 성공적 도입을 위해 3사 업무협약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생성형 AI기반 디지털 업무혁신 MOU 체결

▲삼성SDS 황성우 CEO(왼쪽),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손승현 회장(가운데),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CEO(오른쪽)[출처=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이하 TTA)에 따르면 5월 14일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생성형 AI기반 디지털 업무혁신'을 위해 인천국제공항공사, 삼성SDS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추진하는 디지털 업무혁신 및 생성형 AI의 성공적인 도입을 위해 TTA, 인천국제공항공사, 삼성SDS가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을 체결한 3사는 ▲디지털 신기술 공동발굴 및 테스트베드 제공 ▲생성형 AI 기술 기반 업무환경 개선 서비스 개발 ▲ AI 기술의 품질 확보를 위한 시험·인증 및 기술교류 등 공항공사 임직원들의 업무 혁신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TTA 손승현 회장은 “대한민국 공공분야 AI 도입 모범사례를 인천국제공항공사, 삼성SDS와 함께 만들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협력을 계기로 TTA가 공공분야의 AI 서비스 품질 향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국내 TTA AI융합시험연구소는 2022년 7월에 개소해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하는 클라우드,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디지털트윈 등 다양한 AI융합제품 및 서비스의 기능/성능/보안/안전/신뢰성에 대한 시험·인증과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TTA는 이번 MOU를 통해 공공영역에서 AI 서비스 품질을 높일 수 있도록 관련 시험인증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국표원, 6월부터 샛별(NOVA) 프로젝트 시행

신기술‧신제품 인증기업, 투자유치 지원기관과 연계한 '샛별(NOVA) 프로젝트' 본격 추진 ’24.5.16(목) NET‧NEP 인증기업 대상 지원 프로그램 설명회 개최

국표원, 6월부터 샛별(NOVA) 프로젝트 시행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진종욱, 이하 국표원)에 따르면 6월 부터 본격적으로 '샛별(NOVA)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국표원이 추진하는 샛별 프로젝트는신기술(NET)‧신제품(NEP) 인증기업이 연구개발이나 설비확충에 필요한 투자자금 유치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단계별 지원 프로그램[출처=국가기술표준원] 이 사업은 신기술·신제품 인증기업 중 투자유치를 희망하는 기업과 벤처캐피털 등 투자기관의 연결을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신기술·신제품 인증기업이 성장(scale-up)하기 위해서는 투자자금의 확보가 절실하다. 따라서 국표원은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여 시행하게 됐다.소재부품장비투자기관협의회 등과 함께 ▲신기술인증이나 신제품인증을 받은 인증기업들 중 투자유망 기업을 발굴한 후 인증기업과 투자기관의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상호 정보를 탐색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투자기관에서 인증기업에게 투자유치를 위한 교육, 컨설팅 등을 제공해 인증기업의 투자유치 역량을 강화할 예정이다. 뿐만아니라 ▲투자설명회(IR), 현장실사 등 투자과정을 거쳐 투자협약, 투자연계형 연구개발(R&D) 등으로 이어지도록 함으로써 가시적인 성과를 이끌어 낼 예정이다. 국표원은 투자유치 지원 프로젝트의 첫 단계로 5월 16일(목요일) 서울시 강남구 섬유센터에서 인증기업들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해 투자유치 지원 프로그램을 안내하고 투자유치 교육도 병행할 계획이다. 참고로 사업설명회는 14:00~15:30까지 섬유센터 2층 컨퍼런스홀(C1)에서 국표원, 소재부품장비투자기관협의회(KITIA), NEP인증협회, 신기술(NET)신제품‧(NEP)인증기업 등이 참석해 진행된다. ▲사업설명회 진행일정[출처=국가기술표준원] 진종욱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우수한 기술을 가진 신기술‧신제품 인증기업들이 금번 투자유치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중소‧내수기업에서 중견‧수출기업으로 성장하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해외마케팅, 금융지원 등 인증기업에 대한 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국, 현실과 가상 공간을 연결하는 디지털 트윈 국제표준 논의 주도

산업데이터 국제 표준회의에서 디지털 트윈 분야 신규 국제표준안 제

한국, 현실과 가상 공간을 연결하는 디지털 트윈 국제표준 논의 주도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진종욱, 이하 국표원)에 따르면 5월12일~5월17일까지 6일간‘산업데이터 국제표준화 회의(ISO TC184 SC4)’가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개최되고 있다. 이번에 개최되는 산업데이터 국제표준화 회의는 국제표준화기구(ISO) 기술위원회(TC) 184 분과위원회(SC)4의 87차 회의로 제조업의 디지털 전환에 관한 국제표준은 논의한다. 디지털 트윈 데이터 관리, 산업 데이터 교환 방식 및 데이터 품질 등에 대한 표준화를 논의하기 위해 한국을 비롯해 미국, 독일, 일본 등 14개 제조 선도국 전문가 50여 명이 참석했다. 조선, 플랜트 등 다양한 산업의 제조 데이터는 IT가 결합된 공장 자동화의 의미를 넘어 스스로 판단하고 조정하는 자율제조에 활용되는 등 산업 디지털 대전환의 핵심 기반이 된다. 이번 회의에서 한국은 △디지털 트윈의 구성요소인 제조 장비·공정 등의 현실트윈 △현실트윈을 디지털로 구현한 가상트윈 △두 트윈을 연결하는 인터페이스를 정립하기 위한 신규 표준안 등을 제안한다. ▲국내 제안 신규 국제표준[출처=국가기술표준원] 한국은 △가상트윈을 구현하는 기본원리△구조 △표현방법 등에 대한 국제표준 개발에 집중해 왔다. 이번 표준안은 디지털 트윈의 공통된 개념 정립과 상호운용성 확보에 기여하고, 기업은 해당 표준을 제조 디지털 전환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한국은현실 제조 공정을 가상 공간으로 구현해 제어하는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국제표준 논의를 주도한다. 오광해 표준정책국장은 “디지털 트윈은 위험성이 있는 작업 현장에서 사람이 직접 작업하는 것을 대체하고 정교한 공정이 필요한 현장에서 제조 완성도를 높이는 등 중요한 역할을 한다”면서, “국표원은 디지털 트윈을 포함한 산업 데이터 분야 국제표준화 활동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참고로 국표원은 5월 14일(화) 코엑스에서 영국, 일본 등 국제회의 참석자와 국내 제조 전문가가 참여하는'스마트제조 국제표준 포럼'을 개최했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이 제조업으로 빠르게 확산하는 상황에서 표준의 역할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산업데이터 분과위원회(ISO TC184 SC4)는 1984년 설립됐으며 산업 시스템 간 데이터 교환을 위한 제품 데이터 모델 표준에 적용된다. 의장 및 간사는 Mr. Kenneth Swope(미국)와 Ms. Dana Tripp(미국)다.한국, 미국, 일본, 중국, 독일, 프랑스, 영국, 캐나다, 이탈리아, 스위스 등 P멤버는 22개국, O멤버는 12개국으로 구성되어 있다. SC 4 산하 10개의 작업반(WG)과 2개의 공동작업반(JWG) 등에서 △제품 데이터 교환 모델 △데이터 품질 △디지털 트윈 프레임워크 △공정 사양 언어 등 국제표준 801종을 발간하고 있다. ▲산업데이터 분과위원회(ISO TC184 SC4) 구성[출처=국가기술표준원]














포토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